목양실에서

가을과 겨울 사이

작성자
담임목사
작성일
2019-12-02 15:48
조회
27
이제 11월도 가고 12월이 왔습니다.
가을과 겨울이 교차하는 계절입니다.
얼마나 좋은 계절인지 모릅니다.

창 밖에는 얼마 남지 않은 단풍들이
낙엽 되어 떨어지고 있습니다.
바람에 우스스- 날리는 것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습니다.

추수감사절을 보냈습니다.
아들 집에서 감사절을 보냈는데
아들 내외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감사절 정찬을 먹으면서,
여러 종류의 사이다를 마시면서,
이런 날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신명기에 있는 말씀 한 구절을 나누었습니다.
"너는 또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아뢰기를
내 조상은 방랑하는 아람 사람으로서......."

그랬습니다!
26년 전, 미국에 들어왔을 때
이민 가방 7개를 들고 왔습니다.
아들이 초등학교 3학년, 딸은 유치원생이었습니다.
방랑하는 아람 사람 같았습니다.

그런 우리가 이제는 이 땅에 자리를 잡고
뿌리를 내리며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지헌이가 세상에 나왔고
지금도 싱글벙글, 행복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추수감사절이 끝난 후
대강절 첫 주가 오기 전,
성탄절 트리를 장식했습니다.
홈데포에서 생소나무를 샀고
오래 전부터 내려온 장식품들을 달았습니다.
허밍으로 부르는 캐럴이
마음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밖에는 땅에 고정시키는 등을 달아
집 전면을 비추게 했고
하염없이 내리는 눈을 연출했습니다.

지헌이에게 빨리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할아버지 집에는 성탄 트리가 있고
그 성탄 트리에는 반짝반짝 빛나는 별들이 있고
벽에는 하얗게 눈이 내리는
신기한 놀이가 있다는 것을 빨리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지헌이는 입을 벌리며 좋아할 것입니다.
"세상에!" 하면서 신기해 할 것입니다.

어느덧 해는 지고
낮은 밤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있습니다.
가을과 겨울이 교차하는 계절!
우리는 이렇게 행복한 시절을 보내고 있습니다.

전체 8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7
가을과 겨울 사이
담임목사 | 2019.12.02 | 추천 0 | 조회 27
담임목사 2019.12.02 0 27
86
지헌이가 있던 자리
담임목사 | 2019.11.22 | 추천 0 | 조회 45
담임목사 2019.11.22 0 45
85
할렐루야 나잇
담임목사 | 2019.11.08 | 추천 0 | 조회 53
담임목사 2019.11.08 0 53
84
가을 사랑
담임목사 | 2019.10.25 | 추천 0 | 조회 69
담임목사 2019.10.25 0 69
83
가을 날 지헌이와
담임목사 | 2019.10.11 | 추천 0 | 조회 90
담임목사 2019.10.11 0 90
82
킬링필드
담임목사 | 2019.10.04 | 추천 0 | 조회 119
담임목사 2019.10.04 0 119
81
저녁에는, 아침에는
담임목사 | 2019.09.28 | 추천 0 | 조회 122
담임목사 2019.09.28 0 122
80
가을 수상
담임목사 | 2019.09.21 | 추천 0 | 조회 126
담임목사 2019.09.21 0 126
79
2019년 페루 선교
담임목사 | 2019.09.12 | 추천 0 | 조회 148
담임목사 2019.09.12 0 148
78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담임목사 | 2019.08.16 | 추천 0 | 조회 189
담임목사 2019.08.16 0 189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