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실에서

이별

작성자
담임목사
작성일
2018-05-12 12:48
조회
1939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장례 예배를 드리고 왔습니다.
멀리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누이동생의 남편, 친구 목사,
그의 장례를!

지난 주일 새벽 0시 30분,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잠결에 받았습니다.
"오빠, 나야, 박목사가 죽었어!"
망연자실!
혼이 달아났습니다.
무슨 소리인지?

정신을 수습했습니다.
주일 예배를 마치고 한 걸음에 달려갔습니다.
이어진 장례 예배,
그리고 화장!
이제는 돌아와 목양실에서 내일 예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하나?

"너는 내 눈 앞에서 잠자듯 누워있고
나는 네 앞에서 너를 바라보고 있다.
나는 너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하고
너는 나에게 무슨 말을 하고 싶니?"

화장터 불구덩이 입구에서
그의 관을 들었습니다.
머리 쪽을 들었습니다.
물었습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하니?"
재가 되어 나온 그에게 또 물었습니다.
"무슨 말을 하고 싶니?"

슬픈 이별!
슬프기만 했습니다.

전체 12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6
목회서신 29
담임목사 | 2020.09.26 | 추천 0 | 조회 7
담임목사 2020.09.26 0 7
125
목회서신 28
담임목사 | 2020.09.19 | 추천 0 | 조회 28
담임목사 2020.09.19 0 28
124
목회서신 27
담임목사 | 2020.09.12 | 추천 0 | 조회 48
담임목사 2020.09.12 0 48
123
목회서신 26
담임목사 | 2020.09.05 | 추천 0 | 조회 48
담임목사 2020.09.05 0 48
122
목회서신 25
담임목사 | 2020.08.27 | 추천 0 | 조회 72
담임목사 2020.08.27 0 72
121
목회서신 24
담임목사 | 2020.08.22 | 추천 0 | 조회 77
담임목사 2020.08.22 0 77
120
목회서신 23
담임목사 | 2020.08.15 | 추천 0 | 조회 94
담임목사 2020.08.15 0 94
119
목회서신 22
담임목사 | 2020.08.06 | 추천 0 | 조회 108
담임목사 2020.08.06 0 108
118
목회서신 21
담임목사 | 2020.08.01 | 추천 0 | 조회 109
담임목사 2020.08.01 0 109
117
목회서신 20
담임목사 | 2020.07.25 | 추천 0 | 조회 112
담임목사 2020.07.25 0 112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