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실에서

살으리 살으리랏다

작성자
담임목사
작성일
2020-03-11 17:56
조회
67
나 이제 돌아가리라
쓸쓸한 바닷가로.
그곳에 작은 집을 짓고.......

바닷가는 아니더라도
조용한 곳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그곳에 있는 작은 집에서 살고 싶습니다.

나무를 심겠습니다.
손을 대지 않아도 잘 크는 나무들을.
그 나무들을 벗하며 하루를 보내겠습니다.

정해지지 않은 시간에 눈을 떠
나무 사이에서 몇 시간을 보내고
점심 지나서
말씀을 읽고
기도를 하면
저녁노을이 오고
이어서 찾아오는 밤하늘의 별을 보면
하루가 흘렀음을 알 것입니다.

그렇게 하루가 가고
하루에 하루가 더해져 가면
물을 것입니다.
왜 사냐고!
그저 웃을 것입니다.
이것이 인생 낙이라고!


전체 10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1
목회 서신 4
담임목사 | 2020.03.31 | 추천 0 | 조회 17
담임목사 2020.03.31 0 17
100
목회 서신 3
담임목사 | 2020.03.25 | 추천 0 | 조회 38
담임목사 2020.03.25 0 38
99
목회 서신 2
담임목사 | 2020.03.19 | 추천 0 | 조회 57
담임목사 2020.03.19 0 57
98
목회 서신
담임목사 | 2020.03.17 | 추천 0 | 조회 65
담임목사 2020.03.17 0 65
97
살으리 살으리랏다
담임목사 | 2020.03.11 | 추천 0 | 조회 67
담임목사 2020.03.11 0 67
96
퀘렌시아 (Querencia)
담임목사 | 2020.02.28 | 추천 0 | 조회 89
담임목사 2020.02.28 0 89
95
작은 예수
담임목사 | 2020.02.21 | 추천 0 | 조회 106
담임목사 2020.02.21 0 106
94
어머니
담임목사 | 2020.02.15 | 추천 0 | 조회 109
담임목사 2020.02.15 0 109
93
그리움
담임목사 | 2020.02.04 | 추천 0 | 조회 118
담임목사 2020.02.04 0 118
92
민속의 날
담임목사 | 2020.01.25 | 추천 0 | 조회 143
담임목사 2020.01.25 0 143
메뉴